명성을 넘어 전설이 된 명가를 소개합니다.
지금 전설과 함께하십시오.

글보기
명화당
조회수 46

중학교 때는 하교길에 들러서 먹던 현대 아케이트 상가의 맛나분식 밀떡이 내 인생의 밀떡이었고, 고등학교 때 지하철 역 앞 육교에 찾아오던 푸드 트럭의 쌀떡볶이는 다소 과장하면 내 주식이었다. 독서실이 있던 상가 1층에는 수퍼마켓이 있었는데, 수퍼 입구에서 아저씨가 요리하던 짜장 떡볶이도 아직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우리 삶에는 떡볶이가 있고, 누구나 인생의 떡볶이를 하나쯤 안고 산다. 떡볶이에서 맛집을 논하는 것이 어려운 점이 여기에 기인한다. 떡볶이는 각자에게 현재이기 보다는 과거인 것 같다. 그 때 먹었던 그 떡볶이, 각자가 안고 사는 떡볶이가 다르기 때문에, 쉽게 누군가에게 이게 최고다 라고 말하기 어렵다. 지극히 주관적이고 주관적인 음식 그것이 떡볶이 같다.


솔직히 그 때 그 떡볶이들이 객관적으로 엄청나게 대단한 것이어서 여태 그 맛을 잊지 못하는 것일까? 조심스럽지만 아마도 아닐 것이다. 그 안에 담겼던 고추장 몇 스푼, 설탕 몇 스푼보다 중요한 건, 추억 열 스푼과 웃음 열 스푼이리라. 하교길의 낭만, 친구들과의 수다, 가족과 함께한 순간들이 담긴 떡볶이는 평생을 걸쳐 인생의 떡볶이로 남게 된다. 추억이 지배하는 음식, 그것이 떡볶이이다.


추억이 모여 인생을 이룬다. 남겨진 추억이 지금의 나를 이루고 있다. 그래서, 추억이 지배하는 음식, 떡볶이를 먹을 때마다 나는 떡볶이가 인생같다. 떡볶이를 먹는 일은 새로운 추억을 쌓는 일이기도 하지만,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떡볶이는 현재나 미래이기보다는 과거의 것이어서, 현재를 쌓기보단 자꾸 과거로 향하게 되는 것 같다. 떡볶이를 먹는 일은 추억을 불러내는 일이다. 매번 떡볶이를 먹을 때마다 이 떡볶이는 어떤 추억을 떠올리게 해줄까 기대하게 된다. 모든 떡볶이는 어떤 추억으로 향하는 길잡이이다.


내 추억의 떡볶이집은 모두 문을 닫았다. 아쉽지만 그렇게 되었다. 그래도 다행인 건 추억만큼은 남아있는 점이다. 떡볶이를 먹으며 만든 추억들은 보통 좋은 추억들인지라, 자꾸 떠올리려 노력한다. 그 때의 추억들. 그 때의 기억들. 내가 그 가게들이 닫지 않게 막을 수는 없었지만 적어도 그 기억을 간직하려고 노력할 수는 있다는게 참 다행이다. 


오늘도 어떤 떡볶이집이 새롭게 문을 열고, 어떤 떡볶이집이 아쉽게 문을 닫을 것이다. 그러나 기록이 쉽고 검색도 쉬운 요즈음이다. 추억을 간직하고 되살리기 좋다. 또한 다양한 종류의 떡볶이들을 쉽게 사고 만들 수 있어서 조금만 노력한다면 추억의 떡볶이를 다시 만날 수도 있을 것이다. 


그치만 물론 추억의 맛집이 계속 존재할 수 있는 것만은 못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명화당을 품고 사는 사람들은 행운아라 아니할 수 없다. 1980년부터 명동을 지켜온 전설의 떡볶이집 명화당. 유독 변함없다 평가받는 그 맛은 눈부신 날의 추억들을 그대로 꺼내주리라.


아담한 그릇에 야무진 김밥이 담기고

달달한 쌀떡을 우물우물 먹다가

국수국물 한 스푼 입에 넣을 때

그윽한 탄성에 우리의 웃음 소리 가득하던 곳


- 그 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 떡볶이 맛집 페이지 보기 ]






 

카테고리 클래식
#명화당# 블루리본# 쌀떡# 김밥# 명동역#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