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을 넘어 전설이 된 명가를 소개합니다.
지금 전설과 함께하십시오.

글보기
만포분식
조회수 40
기념(紀念/記念)
어떤 뜻깊은 일이나 훌륭한 인물 등을 오래도록 잊지 아니하고 마음에 간직함.



무언가를 기념하는 일은 그 기념의 대상을 본래의 의미보다 더 가치 있게 만드는 일이다. 기록된 기억은 보통 기록되지 않은 기억에 비해 오래 남고 그렇게 기록이 기억을 지배한다. 기념은 기록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대상의 가치를 키운다. 


기념한다는 것은 조금 더 티 나게 소중함을 표현하는 방법이다. 소중한 것을 소중히 하는 삶은 참 어렵다. 그 대상이 곁에 있는 것들인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우리는 곁에 있는 것들을 당연시하며 나도 모르게 홀대하며 살아간다. 함께 하게 된 것은, 함께 하게 된 사람은 그냥 당연히 함께하게 된 것처럼 생각한다. 식상하게 공기라든가 물이라든가 생존에 꼭 필요한 것들을 생각해보자. 정말 소중하지만 소중하다고 말하는 것이 어색하고 쉽지도 않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부모님과 함께 해온 사람들은, 당연히 부모님을 소중히 생각하겠지만, 그 소중함을 말하는 것이 마땅하고 옳은 일임에도, 많이들 어색해하고 쉽게 표현하지 못한다.


우리는 보통 표현에 인색하다. 가장 절절한 예를 들어보자. 만난 사람은 언젠가 헤어진다. 가까이 있는 소중한 사람들, 언젠가 필연적으로 그들이 내 곁을 떠나는 날이 온다. 그리고 떠나고 나서야 비로소, 그때 이야기할 걸, 좀 더 많이 표현할 걸 하고 지나고 나면 후회하곤 한다. 헤어지고 나면 남는 후회는 보통 소중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이다. 그 시간의 타인을 혹은 그 시간의 자신을 소중히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슬퍼하곤 한다. 그래서 더 많이 소중히 하고 더 잘 표현한 사람들은 후회가 적다고도 하더라.


인류는 그렇게 후회를 쌓아온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은 사람들을 잃고 후회했고, 뒤늦게나마 소중히 하기 위해 제사를 지내며 추억했던 것이 아닐까. 그리고 또 한편으로 아직 떠나지 않은, 곁에 살아 있는 사람들을 소중히 하기 위해 생일을 축하하게 된 것이 아닐까. 우리는 어떤 사람의 탄생과 존재를 감사하며 기억하기 위해서, 소중히 하기 위해서 생일을 챙겨서 축하한다. 생일의 축하는 새삼스러워 보이지만 이것은 기념하는 것이고, 그 사람의 존재를 본래의 의미보다 더 가치 있게 만드는 일이다. 생일은 표현이 서툰 사람들에게 타인에 대해 소중함을 표현할 기회를 주는 계기가 된다. 그렇다. 계기를 마련해주는 것. 우리에겐 그것이 필요하다.


언제였던가 10여 년 전에 미국에서 연수를 하던 중, L 씨는 한인타운에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가 놀랐다. 한 접시에 미화 20불. 국내에서 천 원, 이천 원  할 떡볶이의 가격에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 그러나 정말 오랜만에 만난 떡볶이였다. 귀신에 홀린 듯이 주문할 수밖에 없었고, 처음 먹은 날은 수저로 소스를 박박 긁어먹었고, 두 번째 먹은 날은 공깃밥을 구해서 비벼 먹었다. 이제 해외에서 쉽게 떡볶이 가게를 만날 수 있고, 밀키트도 발전해서 직접 조리하는 것도 어렵지 않아 지긴 했다. 그렇지만 그때 L 씨는 가까이에 있는 것의 소중함에 대해 절감하였다. 그래서 나는 이런 이야길 던져본다. 이 소중함을 위해 어떠한 계기를 마련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 왜 떡볶이의 날은 없는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내 곁에 있어주는 좋은 친구 떡볶이. 

떡볶이야 고마워. 

늘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


아무리 떡볶이를 좋아하는 나라고 해도 이런 표현은 너무 어색하다. 그렇지만 우리는 소중한 것을 소중히 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소중히 해야 한다. 그래서 자리가 필요하다. 누군가 자리를 마련해줄 필요가 있다. 떡볶이의 날을 제정할 필요가 있다. 소중한 사람들과 만나는 날. 인생의 떡볶이를 먹는 날. 나의 인생을 축복하는 날. 그렇게, 떡볶이의 날 제정 운동을 시작한다.


대전을 소개할 때, 대전의 유명한 빵집 성심당은 빠지지 않고 거론된다. 대전에 무엇이 유명하냐 할 때 가장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도움이 되는 정보가 무엇일까?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키는 아무래도 성심당이기 때문이다. 이는 다수의 사람들이 성심당을 소중히 한 결과이다. 그리고 성심당이 자신을 소중히 가꿔온 결과이다. 거기에 찬사를 보내며 나는 하나를 더해본다. 바로 만포분식. 달지도 맵지도 짜지도 않은 이 적당한 맛의 떡볶이는, 대전의 자랑이 될 충분할 자격이 있고 성심당만큼 사랑받을 명물이다.


쫄깃쫄깃 씹히는 묵직한 쌀떡볶이는 대전의 자랑.   














 



[ 카카오로 검색하기 ]

[ 네이버로 검색하기 ]

카테고리 클래식
#만포분식# 한남대# 대전# 쌀떡# 호떡# 떡꼬치# 전설